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한국, 사드 배치하면 주변국 공격 받을 것" 주장하며 대통령 실명 비난

북한이 19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와 관련, 한반도 사드 배치가 이뤄질 경우 한국이 주변국의 1차적 타격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 논평 형식으로 내놓은 입장이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을 실명 거론하며 남측 정부가 “아시아 공동의 원수”라거나 “분별없이 날뛰지 말아야 한다”는 표현을 써가며 비난을 이어갔다.

통신은 “사드의 남조선 배비(배치)로 격화되게 될 정치·군사적 긴장 상태는 물리적 충돌을 배제할 수 없다”며 “미국의 아시아·태평양 지배전략 실현의 최전방 기지, 핵전초 기지화한 남조선은 우리 주변나라들의 제1차적 타격 대상으로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이 언급한 “우리 주변 나라들”은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중국과 러시아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또 한반도 사드 배치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비라는 남측 정부의 논리에 대해 “궤변”이라며 자신들의 핵·미사일은 “조선민족의 철천지 원쑤(원수)인 미제를 징벌하기 위한 정의의 수단들”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지난 11일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에 실린 개인 필명의 글을 인용해 사드 배치 움직임을 비난했으며 남측의 사드 배치 논란을 보도한 적은 있으나, 직접 논평 형식을 동원해 입장을 낸 것은 처음이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