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들어 대구 아파트 10가구 중 한 가구 매매가 하락

올 들어 전국 아파트 27만 가구의 몸값이 떨어졌다. 전국 아파트의 4% 수준이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올 들 이달 5일까지 전국 아파트(700만8476가구) 중 27만2417가구의 매매가격이 지난해 12월 말보다 떨어졌다.

대구는 아파트 10가구 중 1가구 가격이 떨어졌다. 41만5488가구 중 5만266가구(12.1%)의 몸값이 내렸다. 경북도 전체 아파트의 8.4%인 2만2161가구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서울(127만2423가구)은 7만4028가구(5.8%)가격이 내렸고 수도권은 전체(204만1308가구)의 3.1%인 6만4061가구 아파트값이 떨어졌다. 반면 부산은 10가구 중 1가구 아파트값이 올랐다. 전체 55만261가구 중 11.5%(6만3483가구)가 올 들어 가격이 올랐다. 전체의 1.6%(8953가구)만 가격이 내렸다.

올 들어 매매가격이 내린 27만2417가구의 45.7%인 12만4436가구는 전용면적 60~85㎡ 중형이었다. 60㎡ 미만 소형도 36.3%(9만8990가구)를 차지했다. 중소형이 80% 이상인 셈이다. 그간 중소형 공급이 크게 늘어난 영향이다. 올해 아파트 입주물량의 90%가 중소형이다.

하락폭은 1000만원 미만이 많았다. 값이 떨어진 단지의 68.7%가 1000만원보다 적게 하락했다. 3000만원 이상 떨어진 아파트는 6491가구였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대출규제 강화로 수요가 줄어든 데다 최근 공급 물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거래량이 줄고 집값 상승세가 꺾인 것으로 보인다”며 “대구·경북은 오랜 가격 상승으로 가격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아파트의 91.9%인 643만9813가구는 가격 변동이 없었고 4.2%인 29만6246가구는 집값이 상승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