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배출가스 조작‘ 강남 폴크스바겐코리아 압수수색

기사 이미지
폴크스바겐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울 강남에 위치한 폴크스바겐 한국법인 사무실 등 여러 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환경부가 지난달 19일과 27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사장과 독일 본사 대표진을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환경부는 고발장을 통해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디젤차의 결함시정(리콜)계획서를 극히 부실하게 제출하는 등 리콜 명령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 최기식)에 배당하고 폴크스바겐이 경유차를 배출허용기준에 맞지 않게 생산한 뒤 환경부로부터 제대로 인증받지 않은 경위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제품 인증 관련 업무를 담당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이사급 간부의 자택 등도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차량 판매·배출가스 검증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한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 26일 폴크스바겐 디젤차 6개 차종 7대를 검사한 결과, 현행법상 금지된 ‘임의설정’(배출가스 저감장치 조작)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미 국내에서 판매된 폴크스바겐 차량 12만5천522대에 대한 리콜 명령이 내려졌고 15개 차종에 총 141억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장혁진 기자 analo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