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종걸 "쟁점있어서 쟁점법안이라 한 것인데"…"친박·비박 권력투쟁에 선거법지연"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 [사진=중앙포토]


저는 입에서 홍시 맛이 나서 홍시 맛이 난다고 하였는데
어찌하여 홍시 맛이 나냐고 하시면
홍시 맛이 나서 홍시 맛이 난다하였습니다.”

“대통령께서 요구하는 법안에 쟁점이 있어서 쟁점법안이라 한 것인데
어찌 쟁점이라 생각하느냐 하시면
민생을 어렵게 해서 그런 것이다고 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종걸>

더민주 이종걸 원내대표가 19일 비상대책위·선거대책위 연석회의에서 MBC드리마 '대장금'의 장금이를 끌어들였다. 박 대통령이 처리를 요구한 테러방지법·파견법 등의 반대 이유를 설명하면서다. 이 원내대표는 그런 뒤 “대통령은 민생을 예리하게 느끼는 대장금처럼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 이미지

MBC `대장금 루트를 가다` 화면 캡쳐


여야 지도부는 18일 오후 선거구 획정과 북한인권법ㆍ테러방지법ㆍ서비스발전기본법 등 쟁점법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 원내대표는 “새누리당과 협상을 하다 보면 굳게 닫힌 철문이 있는 방에 들어간 것 같다”며 “그 방의 한쪽 벽인 김무성 문이 잠시 열리는 듯하더니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 방문 이후 꽝 닫혔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구 획정 등 선거법에 대해서도 새로운 입장을 내놨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법 협상이 안 되는 것은) 친박-비박 권력투쟁 때문임이 분명해졌고, 국민도 이제 이를 알게 됐다”며 “오늘(19일) 중으로 여당과 협상의 틀을 다시 짜는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구 획정과 쟁점법안처리로만 하지 않고, 우리 당이 요구하는 법안과 새누리당이 요구하는 법안을 법안 대 법안으로 다루는 게 새로운 방안”이라며 “선거구 획정은 새누리당의 영역이고 새누리당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가정보원이 북한이 대남테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첩보를 공개한 것과 관련해 “사실이라면 1급 테러 경비령을 내리고 김종인 대표와 야당 원내대표인 저와 협의가 있어야 하는데 전혀 없다”며 “그 정보(국정원 첩보)가 사실이라면 국정원 중심의 테러법 처리 반대한 야당에게 고의로 업무 게을리하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