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우 "3~4월 북한의 사이버 테러가능성 높다"

기사 이미지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19일 “3월이나 4월, 5월 (북한의 노동당) 전당대회 전에는 사이버 공격이 있을 것이라 예상된다”고 밝혔다. “항상 핵실험을 한 뒤엔 사이버 공격을 해왔다. 국가정보원도 그런 이야기를 했다”면서다.

이날 이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전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안보상황 점검 당정 협의회'에 참석해 국가정보원 등으로부터 보고받은 북한 동향을 전했다.

이 의원은 “(북한이) 2차 핵실험을 2009년 5월에 했는데 2009년 7월에 우리 정부 기관에 대해 ‘7·7 디도스(DDos)’ 공격을 했고, 3차 핵실험을 2013년 2월에 하고 한 달 후인 3월엔 언론·방송사에 대해서 사이버 공격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2월에 미사일 실험을 했기 때문에 3월이나 4월에 사이버테러가 있을 가능성이 가장 크고, 그 다음에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테러, 그 다음엔 인물에 대한 위해, 이런 것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인물에 대한 위해 가능성을 보도한 본지 19일자 1면 보도(“북한 테러·납치 대상자 명단에 김관진·윤병세·홍용표·한민구”)에 대해선 “2015년 6월에 ‘우리민족끼리’라는 (인터넷) 사이트에 ‘윤병세는 황천객 표를 받았다’는 얘기가 있었고, 김 실장은 장관 때인 2013년 협박물이 발견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반북 활동을 한 탈북민, 정부 인사에 대해 독극물이나 종북 인물을 사주한 테러·납치를 할 수 있고 과거와 같은 대북비판 언론인에 협박편지, 소포를 보내는 식의 위해행위가 있을 수 있다고 국정원이 보고했다”고 말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테러 가능성에 대해선 “군사도발을 하면 우리가 강력 응징을 하기 때문에 그것보다는 허를 찌를 수 있는 공격을, 누가 했는지 모르게 할 것”이라며 “원전이나 공항·항만·LNG(액화천연가스)기지, 이런 곳들을 할 것이라고 (국정원이) 보고했다”고 전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