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이병기, 국회의장·여야대표 찾아 테러방지법, 민생법안 처리 요청

기사 이미지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등 청와대 비서진이 19일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를 예방해 테러방지법과 민생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비서실장 등 비서진들이 입법부 수장과 여야 지도부를 찾아가 쟁점법안 처리를 요구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중요 법안의 입법을 조속히 마무리 지어야 한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실장과 현정택 정책조정수석, 현기환 정무수석 등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정의화 국회의장을 찾아 면담했다. 국회 관계자는 “이 비서실장 등이 정 의장에게 테러의 위협이 높은 만큼 테러방지법을 빠른 시일 내에 처리해 달라고 했다”며 “또 파견법 등 노동개혁 4법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북한인권법 등 쟁점법안의 2월 임시국회 내 처리도 당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비서실장 등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를 찾을 예정이다. 이 비서실장이 노태우 대통령 시절 의전비서관으로 일할 때 경제수석이 바로 김종인 대표였다.

청와대 비서진은 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도 면담했다. 법안 처리 여부를 두고 더민주는 북한인권법과 선거구 획정안부터 처리하자고 주장하는 반면 새누리당은 여기에 테러방지법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