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북한 테러·납치 대상자 명단에 김관진·윤병세·홍용표·한민구”

기사 이미지

북한의 납치·테러 대상자 명단에 오른 것으로 파악된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윤병세 외교·홍용표 통일·한민구 국방부 장관(왼쪽 부터). [사진 중앙포토]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최근 대남 테러를 지시해 대남·해외 공작을 총괄하는 정찰총국이 준비에 착수했다고 국가정보원이 새누리당 지도부에 보고했다. 새누리당과 국정원은 18일 국회에서 긴급 안보상황 점검 당정회의를 열었다.

국정원, 긴급 당정회의 보고
“김정은, 테러역량 결집 지시
정찰총국서 이미 준비 착수
독극물·사이버공격 우려도”


당정회의에 참석한 국회 정보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북한이 남측 정부 인사나 탈북자들을 상대로 납치 및 독극물 공격, 지하철 등 국가기간시설 테러, 사이버 공격 등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어 국정원 등 정보 당국이 관련 첩보를 수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김정은이 테러와 관련해 역량을 결집하라는 지시를 해 정찰총국에서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고 전했다. 북한 정찰총국은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도발 및 미국 소니사 해킹 등 사이버 테러를 주도해왔다.

특히 당정회의에 참석한 또 다른 참석자들은 국정원이 꼽은 북한의 납치·테러 대상자 명단에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윤병세 외교·홍용표 통일·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 정부 외교안보 핵심 인사들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  흔적 안 남는 사이버테러, 김정은 다음 도발 0순위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북한의 테러는 반북 활동가, 탈북자, 정부 인사 등에 위해를 가하는 형태로 나타날 수 있다”며 “독극물 공격, 종북 인물들을 사주한 테러 가능성 등이 있다”고 전했다.

또 “북한을 비판하는 언론인들에게도 협박 소포·편지를 발송하거나 신변 위해를 기도할 수 있다”며 “지하철·쇼핑몰 등 다중 이용시설과 전력·교통 등 국가기간시설 등이 타깃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북 테러 가능성 크다"=청와대는 국정원의 보고 내용을 긴급 브리핑에서 확인했다. 김성우 홍보수석은 “최근 대남 테러 역량을 결집하라는 김정은의 지시가 있었고, 정찰총국이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북한의 테러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형구·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