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역에 짓는 백화점·대형마트 현지 법인으로 만들어야”

부산·울산에서 대형 유통 기업의 현지 법인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부산·울산 지자체들 목소리 높여
“지방세 증가, 고용 증대 위한 것”

 박성민 울산 중구청장은 지난 17일 신세계와의 업무협약 체결에 앞서 “신축 예정인 백화점의 법인을 울산에 등록해 달라”고 요구했다. 신세계는 우정혁신도시 내 복합용지 4만7285㎡를 보유하고 있다. 이곳에 백화점 등 유통업체를 건립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에도 현지 법인화 내용은 협약서에서 빠졌다. 신세계 측 입장 때문이다. 정희원 신세계백화점 홍보실 과장은 “신축할 백화점과 유통업체의 규모가 확정되지 않 아 법인화를 검토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구청장은 “백화점이 들어선 후 법인화 여부를 신세계와 다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지 법인화란 기업이 일정 지역에 공장이나 업체 등을 신설할 때 해당 지역에 독립법인(본사)을 등록하는 것을 말한다. 현지 법인화하면 백화점 등이 번 돈이 독립법인과 거래하는 지역 은행에 흘러들어가 지역자금 유출이 줄어든다. 또 지역에 내는 세금(지방세)이 늘어 세수 증가에 따른 혜택을 지역 주민이 누리게 된다. 지역 주민의 고용도 늘 수 있다.

 롯데 유통업체의 현지 법인화는 서병수 부산시장의 공약사항이기도 했다. 부산에는 롯데백화점 4곳, 롯데아울렛 1곳, 롯데마트 9곳이 있다. 모두 본사는 서울 등에 있다. 이들 백화점과 마트 등의 본사를 부산에 옮기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서 시장의 줄기찬 요구에도 롯데 측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유통업체의 현지 법인화는 타지역에서 성사된 사례가 있다. 1995년 광주에 법인이 등록된 ㈜광주신세계백화점이 개점했다. 신세계와 롯데 측은 동대구복합환승센터와 KTX울산역 복합환승센터에 각각 현지 법인을 만들기로 약속한 바 있다.

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