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7% 한국 증시 그나마 낫네

기사 이미지
올해 들어 세계 증시가 출렁이는 가운데 그나마 한국 증시는 나름대로 선방하고 있는 걸로 조사됐다. 대신증권이 주요 40개국의 증시 등락률을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연초 이후 한국 증시의 등락률은 16일 기준 -3.72%이다. 하락률이 높은 순으로 보면 27번째 성적이다.

연초 이후 하락률 40개국 중 27위
그리스 -23.5% 1위, 중국 -19.8%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중국 증시가 20% 가까이 내려간 상황에서 한국의 성적은 선방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코스피가 1900선 밑으로 내려갈 때 기관의 자금이 유입됐고, 같은 기간 엔화 강세로 자동차와 IT주가 상승하며 낙폭을 줄였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다른 국가의 증시 성적을 보면 한국이 상대적으로 선전했음을 알 수 있다. 낙폭이 가장 컸던 나라는 그리스(-23.51%)였고 다음이 이탈리아(-20.83%)였다. 중국(-19.85%)·이집트(-17.88%)·홍콩(-16.9%)·일본(-15.65%) 등도 15% 넘게 하락했다. 독일·스페인·오스트리아·덴마크·스위스·프랑스·벨기에 등도 -10%대의 성적을 냈다.

 선진국 중엔 유럽과 일본의 부진이 두드러졌다. 유럽 증시는 세계 경기침체 우려에 더해 최근 독일 도이체방크가 ‘조건부 후순위 전환사채(코코본드)’ 배당 이자를 지급하지 못할 것이란 소문이 돌면서 낙폭이 커졌다. 이 연구원은 “특히 은행을 비롯한 금융주의 급락이 재정이 취약한 남유럽 증시의 하락세를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증시는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 등 경기 부양책에도 엔화가 강세를 보이며 주가가 급락했다. 특히 닛케이225 지수는 최근 1주일간 11.1% 하락하다가 지난 15일 하루 7% 이상 반등하는 등 변동성도 컸다. 중국·홍콩 등 의 부진은 중국 경제에 대한 불안감 탓이다.

이 연구원은 “연초 이후 위안화 약세 우려가 커졌고 여기에 경기 불확실성이 가세하면서 성적이 좋지 않았다”며 “중국의 경제지표가 여전히 부진해 향후 전망도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한편 베네수엘라(6.87%)·페루(4.32%)·인도네시아(3.31%)·칠레(0.93%)·멕시코(0.29%)·태국(0.1%)은 올 들어 주가 지수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