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 Report] 2016 ‘폰의 전쟁’ 카운트다운

‘세계 최대의 모바일 축제’로 불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가 3일 앞으로 다가왔다. 22일(이하 현지시간)부터 25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그란비아에서 ‘모바일이 전부다(Mobile is Everything)’를 주제로 열린다.

MWC 22일 스페인서 개막
G5·갤S7 같은날 5시간 차 공개
샤오미도 전략폰 미5 첫 선보여
VR과 결합한 웨어러블도 기대
SKT·KT는 5G 기술 경쟁 예고

세계 이동통신사연합회(GSMA)가 주최하는 MWC엔 전세계 업체 2000곳이 참여하고 약 10만명이 참관한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40여명의 업계 거물이 기조 연설자로 나선다.

한국에선 카카오의 정주환 최고사업책임자가 ‘브랜드, 모바일 퍼스트로 가라’ 세션에서 연사로 나서 카카오택시의 성공 비결을 소개한다. 전략 스마트폰·웨어러블(wearable)가상현실(VR)·5G 등 4대 키워드를 중심으로 올해 MWC를 미리 살펴봤다.

 ◆MWC의 스타, 전략 스마트폰=통신의 총아, 스마트폰 전쟁은 올해도 계속된다. LG전자는 개막 전날인 21일 오후2시 G5를, 삼성전자는 같은 날 오후7시 갤럭시S7을 공개한다. 5시간 간격으로 신제품을 선보이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MWC에서 처음으로 신형 스마트폰을 공개하는 LG전자는 데뷔 무대로 바르셀로나 산 호르디 클럽을 택했다. 놀이와 즐거움을 강조한 초대장과 일맥상통한다.

지금까지는 MWC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하는 자리로 굳어 있었다. LG는 갤럭시S 시리즈를 MWC에서 공개하는 삼성전자를 피해 통상 G시리즈의 공개와 출시 시점을 4~5월로 잡아왔다.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는 같은날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갤럭시S7을 공개한다. 유출된 사진과 무성했던 소문을 종합하면, 전작인 갤럭시S6과 디자인 면에선 크게 다르지 않고 성능 개선에 무게를 뒀다고 한다.

 지난해 스마트폰 1억대를 팔아 세계 3위 제조사로 떠오른 화웨이는 이번엔 스마트폰을 공개하지는 않는다. 대신 중국 스마트폰 샤오미가 24일 오전8시 20분  MWC에서 처음으로 전략 스마트폰 미5를 공개한다. 미리 입장을 확정한 방문자 만을 대상으로 한다. 같은날 중국 베이징에서도 미5 공개행사가 예정돼 있다.
 
기사 이미지

MWC2016이 사실상의 국제 무대 데뷔인 만큼 취재 경쟁도 치열할 전망이다. 샤오미는 미5를 공개를 결정하면서도 별도의 전시관을 마련하지 않아 여전히 특허권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대만 HTC, 중국 ZTE와 레노버도 자사 전략폰을 배치한 전시장을 운영한다. 22일 행사를 여는 ‘일본의 자존심’ 소니가 신제품 ‘엑스페리아 Z6’을 선보일 가능성이 있다.

 ◆중심부로 나온 웨어러블= 지난해 MWC 화두였던 웨어러블에 대한 기대치가 높다. 만약 스마트폰을 넘어설 혁신적 제품이 등장한다면, 그건 기술을 입힌 시계·안경과 같은 웨어러블 쪽에서 나올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올해에도 각 제조사의 스마트 워치와 글래스가 한결 진화한 기량을 뽐낼 예정이다.

해외 소식통들은 소니의 경우 헤드폰 형태의 웨어러블을 공개할 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에선 HTC처럼 웨어러블에 공들여 온 업체는 물론 중국 최대 가전사인 하이얼 등 너도 나도 대열에 합류하는 형국이다.

 ◆진화하는 가상현실(VR)=웨어러블 기기는 특히 진화하고 있는 VR콘텐트와 만나면 폭발력이 배가된다. VR 전시관도 변방에서 중심부로 나왔다. 삼성전자는 촬영용 VR 기기 전시에 각별한 공을 들이고 있다. 올해 기존 기어VR에 360도 가상현실 콘텐트 촬영 카메라가 덧붙여진 형태의 신제품을 내놓는다는 전망이다.

 LG전자도 첫 VR 기기를 선보일 전망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G5나 다른 시리즈의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소니, 대만의 HTC도 VR 기기 홍보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증강현실(AR)에 독보적인 기술력을 갖춘 소니가 어떤 제품을 선보일지 관심사다. HTC는 지난달 내놓은 VR 기기 ‘바이브’ 전시관을 운영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 MWC 전시관의 조감도. ‘플랫폼으로 뛰어들다’를 주제로 차세대 플랫폼 서비스를 보여줄 계획이다. [사진 SKT]

기사 이미지

 ◆불붙기 시작한 5세대(5G) 통신 전쟁=당초 MWC의 본류는 통신 기술의 발전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특히 올해는 5G 기술 선점을 놓고 세계 각국 통신사의 경쟁이 전쟁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이중 특히 SKT와 KT는 각각 ‘세계 최초 5G 시연에 성공했다’며 MWC에서의 일전을 예고했다. KT는 17일 “25.3Gbps 속도의 무선 데이터 전송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MWC에서 세계 최초로 20Gbps 시연하겠다’고 한 SKT 보다 다소 빠른 속도다.

중국의 화웨이는 5G 전단계인 4.5G 기술을 소개하고 차세대 통신 장비를 전시한다. 화웨이는 MWC에 앞선 사전 브리핑에서 ‘빅 이니셔티브’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통신사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할 개방형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이동통신사 800곳, 장비 및 핸드폰 제조업체 250곳이 참여하는 거대 단체다. 1987년 결성됐다. 통신 표준에 대한 논의에서부터 각국 정부와의 세금 협상까지 다루며 이동통신사를 대변한다. 매년 2월 말~3월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가 GSMA가 여는 가장 큰 이벤트지만 모바일월드콩그레스상하이, 지역 이슈별 컨퍼런스인 모바일360시리즈(M360) 등의 행사도 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