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수영연맹 간부 등 3명 '뒷돈' 받아 10억원 도박 혐의 구속영장 청구


대한수영연맹 간부들이 전국의 수영장 시설공사 수주를 대가로 업체로부터 10억원대 뒷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는 18일 전날 체포한 수영연맹 시설이사 이모씨에 대해 상습도박 및 배임수재·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씨가 금품을 받아 강원랜드에서 10억원 이상의 도박을 하는데 사용한 정황을 포착했다.

이씨는 수영연맹의 공사 발주를 총괄하는 시설이사를 맡아왔다. 함께 영장이 청구된 강원도청 소속 수영 지도자 2명과 함께 운영비를 유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들에게는 횡령 및 상습도박 혐의가 적용됐다.

이들은 전국의 선수 훈련용 수영장 실내 타일 공사 등과 관련해 특정 업체에 '일감 몰아주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수용 수영장에는 수영연맹이 공인하는 국제규격에 따라 타일을 납품·시공해야 한다.

검찰은 지난해 체육계 비리를 수사하면서 수영연맹에 대한 비리 첩보를 수집해왔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