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물 주기, 쓰레기 치우기, 보너스 챙겨주기…' 라디오스타 강하늘, '선행 기계?'

기사 이미지

라디오스타 강하늘 [사진출처: MBC `라디오스타` 캡쳐]

 
라디오스타 강하늘

강하늘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선행하는 기계'로서의 면모가 밝혀졌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각자 다양한 걱정거리를 지닌 네 사람 강하늘, 김신영, 김동현, 한재영이 출연한 ‘걱정 말아요 그대’ 특집으로 꾸며져 전파를 탔다.

이날 강하늘은 강하늘은 출연작이 잘 되고 나서 매니저들에게 직접 보너스를 챙겨준 사연부터 시작해 인터뷰를 위해 만난 기자에게 특별한 결혼 선물을 해준 사연, 오디션 합격 취소를 위해 감독을 찾아간 사연 등을 계속해서 공개했다. MC들이 미담천사라며 치켜세우자 강하늘은 질색을 하며 부끄러워했다.

이에 규현은 “기억나는 마지막 화는 언제인가”라고 질문했고, 강하늘은 “화를 잘 기억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끝이 없이 쏟아지는 미담에 김구라는 마침내 "이제 지친다. 미담은 제발 그만하라" 고 소리쳤지만 윤종신이 "아직 하나 남았다" 며 "이번엔 나쁜 이야기길 바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윤종신은 마지막 사연을 소개했다. 그런데 이 사연도 "오래전 강하늘이 뮤지컬을 보러 왔다가 인터미션 시간에 로비로 나왔다. 몰려든 팬들에게 친절하게 하나하나 사인해주고, 사진도 다 찍어주고 나서 심지어 테이블에 누군가 버리고 간 빈 커피잔도 챙겨서 쓰레기통에 넣더라. 그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다. 그 이후로 팬이 됐다"는 미담이자 윤종신은 어이가 없다는 듯이 대본을 내던졌다.

그러자 끊이지 않는 미담에 부끄러움으로 반 쯤 넋이 나간 강하늘도 대본을 잡아 내팽개치며 "너무 불편하다" 고 토로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MC들은 강하늘에게 "법 없이도 살 사람"이라며 "자기도 모르게 선행을 저질러버리는 선행 기계, 미담 머신이다" 고 평했다. 규현은 "강하늘, 존경스럽다" 라고까지 말했으며 윤종신은 "오늘 이후 강하늘 미담은 왠만큼 센 거 아니면 먹히지도 않을거다" 라고 정리했다.

라디오스타 강하늘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강하늘 [사진출처:MBC '라디오스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