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대, TV ‘본방사수’는 옛말…60.5% '몰아보기' 시청

20대의 절반 이상이 TV 방송시간에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이른바 '본방 사수'를 하지 않고 인터넷 TV 등으로 나중에 몰아보기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내일 20대 연구소와 MBC미래방송연구소는 지난해 10∼11월 전국 20대 남녀 954명을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60.5%가 TV 콘텐트를 '나중에 한번에 몰아서 본다'고 답했다. 5명 중 3명 꼴로 본방을 보지 않는 것이다. 이같은 패턴은 인터넷(IP)TV 등의 보급으로 굳이 본방을 보지 않고도 언제든 지난 방송 시청이 가능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온라인 매체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온라인 매체 이용 비율은 예능 프로그램을 기준으로 46.5%로 집계돼 TV 수상기 이용 비율(48.4%)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루 평균 TV를 보는 시간은 주말이 3시간 42분으로 주중(2시간 7분)에 비해 2배 가까이 많았다.

TV 프로그램의 주요 장면을 짧은 동영상과 패러디물 등으로 다시 보는 경우도 많았다. 응답자의 47.7%가 주요 장면을 짧은 동영상으로 찾아봤다고 답했고, 28.1%는 프로그램 관련 '짤방'(첨부 사진이나 동영상)을 봤다고 대답했다.

20대의 TV 보유 비율은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2013년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18.4%가 집에 TV가 없다고 답했으나 지난해 조사에서는 37.9%가 없다고 답했다.

장르별 채널 선호도는 뚜렷했다. 예능은 MBC (37%), 드라마는 tvN(34.7%), 뉴스는 JTBC(37.5%)가 가장 잘 만든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진수 대학내일 20대연구소장은 "20대는 TV와 스마트 미디어 모두에 능숙해 다양한 경로를 통해 방송 콘텐트를 소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