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적60분, 윤기원 선수 죽음 둘러싼 의혹 추적…"승부조작 사건과 관련성 검토 要"

추적60분, 축구선수 윤기원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
승부조작 사건과 연루돼 있었던 것은 아닌지…
 
기사 이미지

추적60분 윤기원(사진=KBS `추적 60분` 방송화면 캡쳐)



'추적 60분'에서 축구선수 윤기원의 죽음의 비밀을 추적했다.
 
17일 방송된 '추적 60분' 죽음의 그라운드-윤기원 그는 왜 죽었나? 편에서는 촉망받는 K-리그 유망주, 윤기원 선수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을 소개했다.
 
골키퍼였던 윤기원 선수는 2010년 11월 7일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의 주전으로 발탁돼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그런데, 모든 축구 선수의 목표인 프로데뷔를 치르고 6개월 뒤, 윤 선수는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었다. 그의 시신이 발견된 차량에는 타다 만 번개탄과, 100만원이 들어 있는 돈 봉투가 발견됐다.
 
사인은 ‘일산화탄소 중독’. 경찰은 그의 죽음을 단순 자살로 내사 종결했다.
 
그리고 5년후 윤기원과 같은 구단에서 활동했다는 한 남성에게 그의 죽음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이 남성은 “기원이가 스스로 왜 죽나. 아니다. 내가 생각했을 때는 조폭이 개입된 것 같다”고 제보했다.
 
2011년, 국내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이 터졌다. 사건은 윤기원 선수의 죽음 직후 보도됐다. 축구계는 떠들썩해졌고 국가대표부터 후보 선수까지 총 58명의 선수가 영구제명 되는 등 관련 인물들이 처벌을 받았다.
 
이에 대해 제보자 남성은 승부조작 배후에 조직폭력배가 있었고, 당시 윤기원 선수도 이들에게 협박을 받은 적이 있다고 주장한다. 윤 선수는 절대 단순 자살이 아니라는 것이다.
 
윤기원 선수가 사망하고 단순 자살로 종결 된지 5년이 지났지만, 유가족은 사망 신고를 하지 않았다. 죽음에 관련해 의혹이 많고, 경찰의 수사 보고서가 허점이 많다고 주장한다.
 
추적60분은 "조사받을 당시 승부조작과의 연관성에 대한 수사는 이뤄지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며 윤 선수 죽음에 승부조작의 마수가 뻗쳐 있었던 것은 아닌지, 그를 죽음으로 몰고 간 누군가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재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온라인중앙일보
 
추적60분 윤기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