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 민간에 맡기기로

기사 이미지
서병수 부산시장은 1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조직위원장을 민간에 맡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 시장은 “그동안 한결같이 영화제의 예술적 영역에서 자율성·독립성을 보장한다는 원칙을 밝혀왔지만 저의 진정성이 전달되기보다는 독립성을 보장하지 않는 것으로 비춰져 고민을 해왔다”며 “민간에 맡겨 더 자율적인 환경에서 새로운 20년을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BIFF조직위원장은 출범 이후 지난 20년간 당연직으로 부산시장이 맡아 왔다.

이 같은 조직위원장 민간이양은 BIFF사무국과 협의로 결정됐다. 오는 25일 임기가 만료되는 현 이용관 공동집행위원장은 더 이상 연임하지 않고 물러나기로 한 것이다. 이 집행위원장은 지난 9년간 실무적으로 영화제를 이끌어 온 인물이다. ‘다이빙벨’ 상영 등으로 촉발된 부산시와 이 집행위원장 간의 갈등이 ‘동반사퇴’로 마무리된 셈이다.

이에 부산시는 오는 25일 열릴 BIFF정기총회에서 이 집행위원장 연임 건은 상정하지 않는다. 지난해 사업비 결산, 올해 사업계획과 예산심의 등의 안건만 다룬다.

이에 따라 BIFF집행위원장은 지난해 7월 공동집행위원장이 돼 임기(3년)가 남은 배우 강수연 공동 집행위원장의 단독체제가 된다. 부산시는 조직위원장 민간 이양과 집행위원장 1인 체제에 따른 정관개정 등을 조만간 개최할 임시총회에서 다룰 계획이다.

부산=황선윤 기자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