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류준열 "아프리카서 영어 담당…사람사는 곳 다 똑같아"

기사 이미지
 
류준열이 '꽃보다 청춘' 출연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나영석PD, 이진주PD, 김대주 작가, 안재홍, 류준열, 고경표, 박보검이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아프리카 자체가 놀라운 나라인 것 같다. 샘 오취리 씨에게 '아프리카에 가보고싶다'고 말한 적이 있는데 정말 가게 될 줄 몰랐다. 제작진이 다 준비해줘서 편하게 갔지만, 혼자 가도 어려운 곳은 아닌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류준열은 "영어를 전문적으로 배워보진 않았지만, 사람 사는 곳은 다 비슷하기 때문에 기본적인 영어로도 여행이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안제홍은 "류준열의 리드로 여행을 편하게 즐길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꽃보다 청춘 in 아프리카'는 '응답하라 1988' 4인방 류준열, 안재홍, 고경표, 박보검이 포상휴가지 푸켓에서 아프리카로 기습 납치돼 벌어진 리얼 배낭여행 프로젝트다. 오는 19일 오후 9시 45분에 첫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