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테러방지법 통과 강력 당부"

기사 이미지
청와대는 18일 ”테러 방지를 위한 법적·제도적 기반이 확고히 마련돼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이 보호될 수 있도록 국회가 테러방지법을 조속히 통과시켜줄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갖고 “지금 북한은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무모한 도발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최근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직접 위해할 수 있는 대남 테러 역량을 결집하라는 김정은의 지시가 있었고 정찰총국이 이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북한의 대남 테러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도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북한이나 국제 테러 단체의 테러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테러방지법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돼야 할 텐데 아직도 법안이 통과되지 못하고 있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김 수석은 특히 “우리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는 데 있어 설마하는 안일함이나 작은 정치적 이해관계가 우선시되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라며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우가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가 이날 브리핑을 한 것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의 대남 테러 역량 결집 지시로 정찰총국 등에서 이를 준비하고 있다는 국가정보원 보고와 관련이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