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김정은, '대남테러 역량 결집' 지시"

기사 이미지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대남 테러에 적극적으로 역량을 결집하라고 지시해 정찰총국 등이 대남공격 역량을 확충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안보점검 당정협의에서 국정원 측으로부터 이렇게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반북ㆍ탈북 정부 인사 등에 대한 독극물 공격, 중국 유인 후 납치 가능성이 있다”며 “북한에 비판적인 정부ㆍ정치권 인사나 언론인에게 협박 소포나 편지를 발송하거나 신변 위해를 가할 수 있다”고 보고했다.

▶관련 기사
김정일 떨게 한 랩터, 기체 속에 무기 감춰 스텔스 극대화
[단독] 중·러, 내달 키리졸브 훈련 겨냥…항모·전투기 한반도 시위 가능성

또 국정원은 지하철, 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과 정수장, 발전소 등 국가기간시설도 북한의 테러 타깃이 될 수 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런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테러방지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회에 테러방지법 제정을 거듭 촉구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