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프리카·캐나다산 마약류도 적발…마약밀수 늘고 반입경로 다양화

기사 이미지
#지난해 1월, 홍콩에서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한 여행객 A씨의 복부에는 비닐로 포장된 메트암페타민(필로폰) 2.1kg가 숨겨져 있었다. 시가 63억원 상당, 7만명이 동시에 투여할 수 있는 분량이다. A씨는 필로폰을 낱개로 포장해 배에 동여맨 채 입국하다 관세당국에 붙잡혔고, 입국장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인수책 1명도 추가 검거됐다.

국내에 반입하려다 적발된 마약 규모가 지난해 2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와 아프리카 지역에서도 마약이 국내에 반입되는 등 밀수 경로도 다양화됐다.

18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마약 밀수는 모두 325건이 적발됐다. 중량은 91.6Kg이고 금액으로는 2140억원에 이른다. 금액 기준으로 전년보다 42% 늘었다. 필로폰이 72kg으로 가장 많았고, 대마 (12.1kg) 합성대마 등 신종마약(6kg) 순이다.

한국 경유 중계 밀수의 루트도 다양해졌다. 종전에는 ‘중국/홍콩 → 한국 → 일본’ 경로가 대다수였으나 지난해에는 ‘아프리카(케냐, 남아공) → 아랍에미리트/독일 →한국 → 미국’ 경로와 ‘캐나다 → 한국 → 대만’ 루트가 처음으로 적발됐다.

또 기존에는 여행자, 국제우편 등으로 마약이 반입됐지만 지난해에는 수입화물, 선원 등으로 다변화됐다. 실제 수입화물 및 선원을 이용한 마약류 밀수는 2014년 260g으로 전체 대비 0.36%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52kg으로 전체 대비 56.7%를 차지했다.
기사 이미지
이에 따라 관세청은 주요 공항ㆍ항만 세관에 마약탐지기, 탐지견 등 마약류 밀수 단속기반을 정비ㆍ확충할 방침이다. 또 ‘마약 위험관리포탈’을 새로 구축해 마약 우범정보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검ㆍ경을 비롯한 국내외 관련 기관과 마약류 밀수 관련 정보교류 및 수사공조를 강화해 국제화ㆍ조직화 되고 있는 마약류 범죄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