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자가 된 라쿤, 호텔 결혼식 올리는 개…인스타그램의 동물 스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인지도를 높이는 건 사람들뿐만이 아니다. 어떤 동물들은 SNS를 통해 뭇사람이 부러워할 만한 부와 명성을 거머쥔다. 호텔에서 성대한 결혼식을 올리는 개부터 자신이 주인공인 책을 출간하는 라쿤까지, 세계 곳곳의 다양한 인스타그램 동물 스타들을 소개한다.
 
기사 이미지
▶펌킨 -팔로워 61만5000명 중남미의 바하마에 사는 로시 켐프는 어느날 집 뒷마당에서 생후 1달 된 새끼 라쿤을 구조하고 '펌킨'이라고 이름붙였다. 라쿤은 미국너구리과 포유류다. 펌킨은 켐프의 집에서 애완견들과 형제처럼 자라는 사진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오면서 유명해졌다. 펌킨의 이야기를 다룬 책이 오는 가을 미국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토스트 -팔로워 34만7000명 개 사육장에서 종견으로 키워지던 킹스파니엘 '토스트'는 2010년 새 주인을 만난 후 인생이 확 바꼈다. 새 주인은 토스트를 잘 치장했고 인스타그램에서 동물계 패션 아이콘으로 급부상했다. 최근 선글래스 브랜드 '캐런 워커'가 이 개를 모델로 고용하며 위상이 더욱 올라갔다. 지난달 잡종 애완견 핀과 호텔에서 성대한 결혼식도 올렸다. 유명 웨딩드레스업체 마르케사에서 13만9000달러(1억7000만원)짜리 목걸이를 토스트에게 협찬했다.
 
기사 이미지
▶보디 -팔로워 25만2000명 '남성복 개(Mensware Dog)'라는 별명으로 더 유명한 시바견 '보디'는 세상 그 어느 남성 못지 않게 남성복을 잘 소화한다. 2013년 남성복 화보 달력을 발매한 데 이어 지난해엔 남성들을 위한 패션 안내 책자까지 냈다. 보디의 한달 수입은 약 1만5000달러(1837만원)다.
 
기사 이미지
▶월리 -팔로워 22만1000명 매사추세츠에 사는 앙고라토끼 '월리'는 마치 새의 날개처럼 커다랗고 털이 수북한 귀로 유명하다. 피플 매거진·데일리메일·CNN 등 여러 매체가 윌리를 소개했다. 미국 온라인매체 패치에선 독자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월리에게 물어봐' 코너를 운영한다.
 
기사 이미지
▶베이글 -팔로워 10만7000명 '베이글'은 설치류의 일종인 친칠라다. 애완동물로 많이 키우지만 야생 친칠라는 모피를 얻으려는 사냥꾼들에게 수렵당해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다. 베이글은 야생의 친구들을 위해 주인과 함께 모피 반대 운동을 벌인다.
 
기사 이미지
▶조조 -팔로워 9만8200명 역시 설치류인 '조조'는 주인 코디 케네디와 함께 미국 라스베가스에 산다. 성격이 온순해 아기 오리들과 함께 목욕을 하거나 새끼 강아지를 돌봐주는 등 다른 동물들과 잘 어울린다. 지난해엔 조조의 사진이 삽입된 양말이 발매됐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