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정수 5% 돌파 심경 "숙아! 아직 괜찮아, 당황하지마"

기사 이미지
'어남윤'
 
'어차피 남편은 윤정수', 윤정수와 김숙을 보는 팬들의 마음이다.

두 사람은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의 사랑'에서 가상 부부로 벌써 4개월째 활약 중이다. 가장과 주부의 역할을 서로 바꾼 이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손발 오그라드는 '로맨스'보다 티격태격하면서도 정이 느껴지는 매력이 있다. 

'제 2의 전성기'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을만큼 큰 환호를 받고 있지만 김숙과 윤정수 당사자들은 웃을 수 만은 없는 처지. '님과함께'의 시청률 7%가 넘을 시 결혼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기 때문이다. 두 사람의 백년해로를 소망하는 팬들은 '본방사수'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었고, 윤정수는 급기야 "시청률 6.9%에 공식 하차한다"고 선언했다. 김숙 역시 최근 진행된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기욤·송민서 커플이 하차하고 나서 재미없고 밋밋한 커플이 들어오길 바라고 있다. 그러면 자동적으로 시청률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청률은 점점 오르고 있다. 16일 방송에서는 '5% 고지'까지 넘어서며 (5.09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쇼윈도 부부'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 상황이다. 반대로 대중은 '기분 좋은 상상'이 현실화되길 간절히 원하고 있는 분위기. 17일 오전, 잠에서 깬 윤정수에게 심정을 들었다.

 
기사 이미지


 
- 시청률 5%의 벽을 넘었습니다.
"7% 넘었습니까?"
 
- '5%' 입니다.
"잠이 덜 깨서 깜짝 놀랐어요. (웃음) 7%라는 시청률은 절대 쉬운 수치가 아니지 않겠습니까. 특히 종편 방송에서는 더욱 그렇죠. 안넘을 것이라 확신하고 있습니다.(웃음)"
 
- 두분의 결혼 성사를 두고 '국민 염원'이라는 단어까지 등장했습니다.
"사실 방송 다음날인 수요일 아침에 눈만 뜨면 시청률 부터 확인해요.(웃음) 요즘 포털사이트를 보면 나와 숙이에 관한 기사가 수두룩해서 매우 기쁘지만, 그것이 점차 결혼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바뀌어 전해지면서 마음이 무거워지더라고요.(웃음)"
 
- 방송을 떠나 한 여성으로서 김숙씨에 대한 생각은요.
"사람으로서는 너무 좋죠.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사람이죠. 그리고 여성으로서는…확실히 숙이도 요즘 인기를 많이 얻으면서 '느낌'이 좋아진 것인지, 마치 '착시 효과' 처럼 예전보다 괜찮아 보여요. (웃음) 처음에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말했었는데, 사실 요즘은 숙이에 대한 마음이 '오락가락'하고 있습니다."
 
- '김숙씨에 대한 마음이 오락가락', 위험한 말씀 아니신가요.
"실제로 그래요. 문득 혼자 있다가 생각에 잠겨요. '숙이는 진짜 내 스타일이 아닌데'라고 생각했다가도 '나 정말, 정말 숙이와 결혼 해야하나'라는 생각도 들지요. 물론 김숙씨의 의견은 김숙씨에게 물어봐 주십시오. (웃음)"
 
- 파트너인 김숙씨에게 한마디 하신다면.
"숙아, 아직은 괜찮아. 5%가 넘었다고 해서 우리 너무 당황하지는 말자. 2016년에도 변함없이 나의 힘, 나의 돈이 되어줘"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출처: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