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민구 "워싱턴발 한미 사드 협의 착수, 정확치 않아"

기사 이미지

한민구 국방부 장관. 사진 강정현 기자.

한민구 국방부장관은 18일 한·미 간 공동실무단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논의를 위한 공식 협의를 시작했다는 보도에 대해 “워싱턴발(로 나온) 사드 협의 착수 보도는 정확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안보 점검 긴급 당정협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후 당정이 끝난 뒤 기자들에게 “그것(공식협의 시작)은 우리가 주한미군과 함께 발표할 것”이라며 재차 강조했다. 앞서 국내 한 언론은 워성턴 발로 “미국 국방부가 한·미 양국의 공동실무단이 만났으며 협의가 지속되고 있음을 확인해줄 수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한미간 이견이 있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이날 당정 협의에서 새누리당 이철우 의원은 “국정원 등이 보고하기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가 대남테러 역량 결집을 지시했다’고 한다”며 “정찰총국이 이러한 지시를 받아 준비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 이 의원은 “북한이 독극물 공격이나 종북인물 사주 테러 또는 유인납치 가능성이 있다”며 “이에 국정원 등을 중심으로 북한 테러와 사이버테러 관련 정보를 수집중”이라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