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가 급등·낮은 금리인상 가능성에 뉴욕증시 상승…다우 1.59%↑


유가급등과 낮은 금리인상 가능성이 뉴욕증시 주요 지수를 3거래일 연속 상승으로 이끌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7.42포인트(1.59%) 상승한 1만6453.8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1.24포인트(1.65%) 오른 1926.82에, 나스닥 지수는 98.10포인트(2.21%) 높은 4534.06에 장을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주가 3% 상승으로 가장 큰 폭의 강세를 기록했다. 소비재(2%)가 뒤를 이었고 올해 들어 하락세를 이어가던 금융주도 1% 이상 상승하며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증시상승의 첫번째 호재는 유가 급등이었다. 이날 이란이 산유량 동결 합의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면서 서부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1.62달러(5.58%) 오른 배럴당 30.6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공개된 연준의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도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연준은 "위원들이 불확실성이 증가했다는데 동의했다"고 평가했다. 연준이 경제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면서 3월 금리 인상 기대는 낮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