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5층 현대차 통합사옥, 꼭대기 2개층 전망대 개방

땅값만 10조5500억원에 달했던 서울 삼성동 옛 한국전력 부지가 현대자동차그룹의 통합사옥과 시민을 위한 열린 공간으로 개발된다.

GBC 6개 동 중 5개 시민편의시설
2021년 공연·전시장·호텔 들어서
서울시는 용적률 3배로 늘려주고
현대차, 1조7000억 공공기여금

현대차그룹과 서울시는 17일 서울시청에서 설명회를 열고 “지난 6개월간 옛 한전 부지의 개발 방향과 관련한 사전협상 끝에 2021년까지 이곳을 현대차그룹의 신사옥과 컨벤션센터 등을 갖춘 대규모 마이스(MICE·기업회의, 인센티브 관광, 국제회의, 전시회 등) 단지로 개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단지 명칭은 ‘현대차그룹 글로벌 비즈니스센터(이하 GBC)’다. 대지면적은 7만9342㎡(약 2만4000평), 연면적은 92만8887㎡(약 28만1480평) 규모다. 건설업계에서는 부지 매입가와 건설비 등을 합쳐 GBC 조성에 총 15조원 이상이 투입될 것으로 보고 있다.

GBC의 핵심은 그룹 통합사옥(105층 553m·연면적 56만611㎡)이다. 완공되면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123층 555m)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높은 건물이 된다.

통합사옥에는 현재 서울 양재동(5000명 근무)과 수도권 일대에 흩어져 있는 임직원 8000명 등 총 1만3000명이 입주한다. 통합사옥의 최상층부 2개 층엔 일반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전망대가 설치된다.

GBC 내 공연장에는 1800석 규모인 대극장과 클래식 전용 체임버홀(600석)이 들어선다. 부지 중앙엔 ‘도시 광장(Urban plaza)’이 자리한다. 이 역시 시민들이 자유로이 이용할 수 있다.

GBC에는 단지를 가로지르는 공공보행통로도 있다. 기존 대기업 사옥들이 닫힌 공간으로 사용됐던 것과 달리 이 통로를 이용해 인근 코엑스와 반대편의 잠실운동장까지 자유로이 오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과 서울시는 GBC를 단순 업무공간이 아닌 복합문화공간 겸 산업공간으로 키워낸다는 목표다. 계획대로 2021년께 GBC가 완공되면 이 일대 내·외국인 관광객이 급증할 것이란 게 현대차그룹과 서울시의 기대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GBC가 코엑스로 대변되는 국내 마이스 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여줄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이미지

김용학 서울시 동남권조성반장은 “코엑스 컨벤션센터는 전용면적 기준으로 4만7000㎡로 글로벌 시장에선 200위권에 그친다”며 “기존 코엑스와 GBC의 컨벤션 시설, 그리고 잠실 지역에 새로 조성할 컨벤션 기반 등을 합치면 국제시장에서 경쟁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GBC와 잠실 주경기장 일대를 묶어 ‘국제교류복합지구’로 만든다는 계획을 세워놓았다.

서울시는 현재 제3종 일반주거지역(용적률 250%)인 GBC 부지를 일반 상업지역(용적률 800%)으로 바꾸는 절차에 착수했다.

▶관련기사
① "이 땅 놓치면 기회 없다" 10조 직접 부른 정몽구 회장
② 제2롯데월드타워 555m 123층에 대들보 올린 날


이에 따라 현대차가 부담할 공공기여금은 1조7491억원으로 책정됐다. 이 돈은 영동대로 지하 개발과 잠실운동장 리모델링 등에 쓰인다. 롯데그룹은 공공기여금으로 1조2000억원가량을 부담했었다.

GBC는 얼어붙은 내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잠실 롯데월드타워의 경우 건설 등에만 4조원가량(공공기여금 포함)이 투입됐다.

또 한국도시행정학회는 최근 GBC 건설과 준공 후 20년간 운영으로 기대되는 생산유발효과는 265조6000억원에 달할 것이란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이수기·김나한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