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핵은 통일이 해결…청년 공감대 확산 노력”

기사 이미지

배정호 민주평통 사무처장(오른쪽에서 셋째)이 17일 대전 리베라호텔에서 청년분과위원장과 북한 도발 및 개성공단 사태 등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해룡(대구)·윤영삼(전남)·신희백(경기) 청년위원장, 배 처장, 도정식 부산청년위원장, 신은숙 평통 위원활동지원국장. [사진 민주평통]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17일 청년·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통일 교육과 북한 현실 바로 알기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민주평통 “북한 핵 도발 강력 규탄”


 민주평통은 이날 대전 리베라호텔에서 전국 청년분과위원장 정책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청년 자문위원 결의문’을 통해 “우리는 ‘북한 핵 문제의 근본적 해결은 통일’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북한 바로 알기와 젊은 층의 통일 공감대 확산에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결의문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핵과 미사일 도발을 자행한 북한을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향후 추가 도발 시 2만 명 민주평통 자문위원과 함께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6일부터 이틀간 열린 행사에는 민주평통 전국 228개 시·군·구 청년분과 위원장과 청년위원 대표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그리고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등 남북관계가 엄중한 상황에서 열린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분임토의와 통일대화를 통해 핵 위협으로부터 자유롭고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배정호 민주평통 사무처장은 청년위원들과 한 분임토의 자리에서 중앙일보가 올해 연중 어젠다로 제시한 ‘통일, 교육부터 시작하자’를 거론하면서 “청소년과 청년·대학생 층을 대상으로 한 통일교육에도 관심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 통일정책 자문을 위한 헌법기구인 민주평통은 국내와 해외 117개국에 1만9900여 명의 자문위원을 두고 있다.

대전=이영종 통일전문기자 yj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