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간추린 뉴스] 린다 김, 채권자 폭행 혐의로 고소 당해

기사 이미지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여·63·사진)이 사기와 폭행 혐의로 검찰에 고소됐다. 인천지검은 17일 화장품 납품업자 정모(32)씨가 린다 김을 폭행 혐의로 고소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인 소개로 5200만원을 빌려간 린다 김에게 돈을 받으러 갔다가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련 기사
린다 김 "나도 무기사업 30년 했지만 통영함 비리 관련자 가장 나빠"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그가 털어놓은 11년 전 그때 그 사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