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착하면 인성 좋은 걸까?…남의 말에 귀 기울이고 자기 주장도 할 줄 알아야

기사 이미지

선생님 하이파이브!”

경북 포항제철동초등학교 학생들은 류미경(56) 교장선생님을 만나면 이렇게 인사한다. 전교생 380명의 이름을 모두 외우는 그는 매일같이 5~6명의 학생과 상담한다.

[꿈꾸는 목요일] 바람직한 인성의 조건

2013년 대한민국 인성교육대상 수상자인 그는 1996년 대학원에서 상담심리학을 공부하며 자격증까지 땄다. “자신을 믿어주고 얘기를 들어주는 어른만 있다면 아이들은 절대 엇나가지 않습니다. 인성교육의 시작은 경청입니다.”

인성교육진흥법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1만2000여 개 초·중·고교에서 인성교육이 전면 실시된다. 그러나 학교 현장에선 인성교육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해하는 분위기다. 부모들도 올바른 ‘밥상머리교육’이 뭔지 고민스럽긴 마찬가지다.

본지 인성교육연구소는 이 같은 현실에 해답을 주고자 ‘인성이 좋은’ 사람들의 공통점을 분석했다. 이런 특징을 본보기 삼아 인성교육의 바른 방향을 살펴보자는 취지다.

조사 대상은 2013~2014년 대한민국 인성교육대상 수상·후보자 74명과 일반인 111명. 리더십 스타일과 커뮤니케이션·공감 능력 등 3개 영역 63개 문항에서 차이점을 분석했다.
 
기사 이미지
가장 큰 특징은 훌륭한 경청자라는 점이다. 수상·후보자는 상대의 의견을 수용하고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반응성’(리더십 스타일)이 100점 만점에 77점으로 일반인(70점)보다 높았다. 특히 대상 수상자 5명의 평균은 84점이나 됐다.

2013년 대상 수상자인 경기도 부천원미경찰서 배태주(40) 경사는 “학교폭력 피해자든 가해자든 이야기를 듣고 또 듣는 게 아이들을 바른 길로 인도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배 경사는 자살하려는 피해 학생을 찾아가 이야기를 들어주고 ‘일진’ 학생들을 모아 음악·미술 동아리를 만들어 함께 활동하며 학생들이 언제나 마음을 터놓고 얘기할 수 있는 ‘언니’ ‘누나’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인성이 좋다고 무조건 남의 얘기를 들어주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수상·후보자는 자기 의사 표현이 명확하고 자신의 뜻대로 상대방을 설득하고 이끌어가는 경향이 컸다. 자기 의견을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리더십 스타일의 또 다른 척도인 ‘주장성’의 경우 수상·후보자(60점)가 일반인(55점)보다 높았다.

실제로 2014년 대상 수상자인 성기창(53) 울산 학성동물병원장은 주장력(82점)이 일반인보다 27점 높았다. 성 원장은 “옳다고 믿는 것은 누가 뭐래도 끝까지 관철하려고 노력한다”고 했다.
 
기사 이미지
2013년 수상자인 지형덕(63) 샘실열린학교장도 “리더십은 자신이 생각하는 것을 온건하고 정확하게 표현하는 것에서 시작한다”며 “자기 내면의 소리를 잘 듣고 표현하지 못하면 다른 사람의 이야기도 잘 들을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특징은 ‘우리는 하나’라는 공동체 의식이 강하다는 점이다.
 
기사 이미지
2014년 수상자인 김효신(46) 육군 중령은 휴일엔 병사들과 영화를 보고 체육활동을 하며 함께 어울렸다.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한 병사들은 따로 공부시켜 55명을 검정고시에 합격시켰다.

그 결과 부대 내 폭력이 근절됐고 사격·포병 등 각종 경연대회에서 우승을 싹쓸이했다. 김 중령은 커뮤니케이션 능력 지표 중 하나인 연대감에서 100점 만점을 받았다. 수상·후보자의 평균(86점)은 일반인(72점)보다 14점 높았다.

인성이 좋은 사람은 즐겁고 재미있는 대화 상대다. 커뮤니케이션 능력의 세부 지표인 긴장 완화 요소에서 수상·후보자(78점)가 일반인(66점)보다 12점 높았다. 상대방을 편안히 해주고 적절한 위트와 유머로 즐거운 분위기를 만든다.

지 교장(88점)은 “무조건 재밌어야 한다. 어른이 즐거운 대화 상대가 된다면 아이들은 무슨 얘기든 터놓고 말하게 된다”고 말했다. 김 중령(92점)도 “원활한 대화를 위해 유머책이나 인터넷에서 재밌는 얘기를 찾아 메모하고 암기한다”고 말했다.

감정이입도 인성이 좋은 사람들의 중요한 요소다. 성 원장은 “동물을 함부로 대했던 아이들도 동물과 교류하면서 하나의 인격체로 바라보는 법을 배우게 된다”고 말했다.

배 경사는 “얘기를 들을 때 내 일처럼 생각하는 게 중요하다. 가르치기보다 감정을 함께 느껴야 한다”고 조언했다. 커뮤니케이션 능력의 감정이입 지표에서도 수상·후보자(86점)가 일반인(72점)보다 높았다. 이는 상대의 생각과 감정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고 타인을 배려하는 것을 의미한다.

커뮤니케이션 능력의 다른 지표인 행동적 융통성과 상호작용 측면에서도 수상·후보자는 88점과 81점으로 일반인(76점·72점)보다 모두 높았다. 융통성이 좋은 사람들은 새로운 상황에 잘 적응하고 개방적인 자세를 보인다. 상호작용 능력은 부드럽고 원활하게 관계를 유지하는 것을 의미한다.

공감 능력의 세부 지표인 관점 취하기는 ‘역지사지(易地思之)’를 뜻하는데 이 또한 수상·후보자(78점)가 일반인(69점)보다 높게 나왔다. 반면에 고통을 느끼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에서는 후보자(52점)가 일반인(58점)보다 낮았다. 인성이 좋은 사람들이 일반인보다 위급 상황에서 고통을 덜 느끼고 평정심을 유지하며 차분하게 대처한다는 의미다.

이런 특징을 토대로 인성교육의 바른 방향을 정리하면 ‘말을 잘 듣는 착한 아이를 만드는 것’이 인성교육의 유일한 목표여선 안 된다는 결론이 나온다. 인성이 좋은 사람들은 훌륭한 경청자이면서도 자기 의사 표현이 뚜렷하고 주장력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정창우 서울대 윤리학과 교수는 “특정 가치와 덕목을 주입하는 암기식 도덕·윤리 교육을 넘어 사회적 역량을 키우는 교육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장해순 경희대 언론정보대학원 교수는 “싸우지 않고 갈등을 해결하는 법처럼 사회생활에 꼭 필요한 시민적 역량을 기르는 인성교육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윤석만·백민경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