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국회의원 "오바마 대통령, 분명히 노예의 핏줄" 파문

기사 이미지

마루야마 가즈야 집권 자민당 참의원이 국회에서 "미국은 흑인이 대통령이다. 흑인의 핏줄을 이었다. 이건 분명히 말해 노예다"라고 말했다 [사진 니혼테레비]


  일본 자민당 국회의원이 국회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흑인 '노예'의 핏줄을 이었다"고 언급하며 노예라는 단어를 사용해 파문이 일었다.

마루야마 가즈야(丸山和也) 집권 자민당 참의원은 17일 "예를 들면 지금 미국은 흑인이 대통령이다. 흑인의 핏줄을 이었다. 이건 분명히 말해 노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참의원 헌법심사회에 출석해 "일본이 미국의 제51번째 주가 되는 것은 헌법상 문제가 있는가"라면서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이런 경우에는 집단자위권, 안보조약은 문제가 되지 않고 납치문제도 아마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본 주(洲)' 출신도 대통령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하고 나서 노예 이야기를 언급했다. 그는 "미국 건국 당시에는 흑인, 노예가 미국의 대통령이 되는 건 생각도 못했다. 그 정도로 역동적인 나라다"라고 덧붙였다.

헌법심사회가 끝난 후 그는 기자회견을 열어 "오해를 살 수 있는 발언을 해 매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이에 제1야당인 민주당은 그의 발언이 인종차별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며 18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이를 문제삼겠다고 전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