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도연, 노출신 소감 "부담 있었지만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

기사 이미지

배우 전도연이 영화 '남과 여'에서 노출 연기를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17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남과 여'의 언론 배급 시사회에는 공유와 전도연이 참석했다.

'남과 여'는 눈 덮인 핀란드에서 만나 뜨거운 끌림에 빠져드는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전도연과 공유의 첫 커플 연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핀란드에서 기홍(공유)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여인 상민 역을 맡은 전도연은 "노출신에 대해 부담이 아주 없진 않았다. 그럼에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몸 관리는 절대 특별히 관리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전도연은 "공유와 같이 해서, 그리고 감독이 있어서 시작 때 생각한 어려움보다는 어렵지 않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남과 여'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