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사드 한반도 배치를 둘러싼 ‘썰전’

기사 이미지
JTBC 이슈 리뷰 토크쇼 ‘썰전’에서는 북한의 도발로 본격화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먼저 유시민 전 장관과 전원책 변호사는 북한이 쏘아 올린 ‘발사체’의 정체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인다. 두 사람은 북한의 발사체가 ‘미사일’인지 ‘위성’인지를 놓고 열변을 토한다. 이어 북한의 도발로 불거진 사드 한반도 배치를 두고 팽팽한 논쟁을 펼친다.

전원책 변호사는 국내 안보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최근 우리나라에도 핵 개발을 하자는 여론이 늘고 있다”며 “내가 2009년에 핵 개발 이야기를 했을 때는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았다”고 털어놓는다.

이에 대해 유시민 전 장관은 “내가 전원책 변호사를 좋아하지만 솔직히 이 대목에서는 전 변호사가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선사한다.

 이밖에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사태, 여야 정당들의 내부 갈등 등에 대한 속시원한 설전이 18일 오후 10시 50분 펼쳐진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