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과 여 전도연 공유, 노출신 소감 "몸 관리 특별히 하지는 않았다"

기사 이미지

배우 전도연이 영화 '남과 여'에서 노출 연기를 선보인 소감을 밝혔다.

17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남과 여'의 언론 배급 시사회에는 공유와 전도연이 참석했다.

'남과 여'는 눈 덮인 핀란드에서 만나 뜨거운 끌림에 빠져드는 남자와 여자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전도연과 공유의 첫 커플 연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핀란드에서 기홍(공유)을 만나 사랑에 빠지는 여인 상민 역을 맡은 전도연은 "노출신에 대해 부담이 아주 없진 않았다. 그럼에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몸 관리는 절대 특별히 관리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전도연은 "공유와 같이 해서, 그리고 감독이 있어서 시작 때 생각한 어려움보다는 어렵지 않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남과 여'는 오는 25일 개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