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배우 오달수 첫 주연 "지독하게 덤비면 질리고 끝까지 가기 힘들어"

기사 이미지

대배우 오달수


대배우 오달수 "취미 삼아 하시길…포기하는 일 줄어" 

대배우 오달수가 인생 선배로서 조언을 건넸다.

17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대배우'(감독 석민우/제작 영화사 다) 제작보고회에서 대배우 오달수는 힘들어하는 이들을 위한 조언을 한 마디씩 써 달라는 요청에 '취미 삼아 하시길'이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대배우 오달수는 "뭐든 지독하게 덤비면 질리고 끝까지 가기 힘들다. 어떤 일을 하더라도 취미다 생각하고 하는 것이 좋다. 취미는 항상 하지 않냐"고 말했다.

오달수는 이어 "그래야 끝까지 할 수 있는 것이다"며 "취미삼아 재미있게, 부담같지 마시고 하시고 싶은 일들을 하면 포기하는 일은 그나마 덜 발생하지 않을까 싶다"고 진심을 표했다.

'대배우'는 무명생활 20년차 연극배우 장성필(오달수)이 국민배우 설강식(윤제문) 같은 대배우가 되길 꿈꾸며 세계적인 감독 깐느박(이경영)의 신작 오디션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대배우는 다음달 개봉 예정.

온라인 중앙일보
'대배우 오달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