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1년 운영비 얼마?…건강에는 이상없나

기사 이미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5일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1개 포대의 1년 운영비가 약 50억원 안팎으로 보인다고 국방부 당국자가 15일 말했다. 사드 1개 포대는 요격 탐지용 AN/TPY-2 TM 레이더 1기와 발사통제소, 발사대 6문 등으로 구성된다. 평소 상용전기를 사용하다 추가 전력이 필요할 경우 전용 발전기도 포대에 포함된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사드 1개 포대에 (구비하는데) 1조원 정도가 들거다. 부수적인 것(추가 미사일)까지 치면 1조 5000억원까지 들거란 얘기가 있다"며 "패트리어트(PAC)-3의 비용이 절반정도"라고 말했다. 패트리어트-3 개 포대를 갖추는데 약 5000억원이 들어간다는 얘기다. 하지만 한 장관은 "SOFA(미 주둔군지위협정)에 따라 (배치비용과 운영비는) 미군이 대는 거니까 걱정할 일이 아니다"고 했다.

한 장관은 그러면서 "PAC-3 8개 포대에 (운영비가) 200억원이 안된다고 하니까 추정해보면 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당국자는 "구매 비용이 사드가 2배 정도 드니까 단순 계산을 하면 사드의 운영비는 PAC-3의 두배라고 보고 약 50억원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는 구매비를 기준으로 단순히 계산한 것으로, 수백명의 운영요원들의 인건비와 주거비, 값비싼 부품 등을 고려하면 실제 운영비는 이보다 더 들 것이란 관측이 많다.

이런 가운데 주한미군의 사드배치를 위한 실무협상이 임박하면서 사드 레이더(AN/TPY-2 TM)의 전자파 유해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당장 배치 후보지로 거론된 전북 군산이나 경북 칠곡, 왜관 지역 주민들은 반대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국방부 당국자는 "사드를 운영중인 미군이 2009년과 2015년 두차례에 걸쳐 환경영향 평가를 했다"며 "레이더 전방 100m까지는 사람의 접근을 통제해야 하지만 그 이외의 지역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레이더는 지상에서 5도~90도 고각으로 방사를 한다"며 "100m 떨어진 곳의 8.7m 이하, 5.5㎞떨어진 곳의 483m 이하는 해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고 덧붙였다. 공중의 경우에도 레이더에서 2.4㎞이내 지역에서 항공기 운항에 영향을 줄 수 있지만 그 밖의 지역은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레이더파가 분산될 수도 있는데다 레이더 후방지역에도 전자파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