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관용 경북지사 "내가 신청사 들어갈 줄이야"

기사 이미지

산격청사에서의 마지막 간부회의. [사진제공=경북도]

경북도가 15일 오전 9시 김관용 도지사 주재로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구 산격동 청사에서 마지막 간부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진행 중인 이사 상황을 고려, 노트와 메모지 없이 대구시대를 마감하는 소회와 신도청시대를 여는 기대감을 밝히는 자리가 됐다. 이날 학창 시절 포정동 청사(대구 경상감영 자리)에 대한 기억으로 말문을 연 김 지사는 "산격동 반세기, 포정동 시대 70년, 경상도로 보면 700년이라는 엄청난 세월을 안고 이전하는 것"이라며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이었다.

김 지사는 "도청이 산격동으로 온 1966년 국민소득이 131달러에 불과했다. 그런 우리가 지금 3만달러 시대를 바라보고 있다"며 "그 과정에 경북이 포스코·구미전자공단·새마을운동·산림녹화로 근대화의 산실 역할을 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이어 "75년 경북 인구가 486만이었다. 400만이던 경기도보다 컸다. '막강 경북'이라는 말이 그때 나왔다"고 말하며 경북을 함께 지켜 준 대구시민들에게 감사하다는 말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또 김 지사는 "정신적인 부문은 굉장하다. 신라 화랑정신, 조선 선비정신은 말할 것도 없고 일제강점기, 해방과 분단, 전쟁과 가난 극복 과정에서 경북은 구국과 호국의 전선이 구축됐던 현장이었다"며 "신청사를 기와지붕으로 한 것도 바로 그러한 정신적인 부분을 염두에 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청 이전 결정과정의 어려움도 밝혔다. 김 지사는 "주변에서 모두 '하지 말라' 말렸고 정치적 부담도 컸다. 그렇지만 도청은 도민의 품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일관된 생각으로 밀어붙였다"고 돌아보면서 "그렇게 결정은 했지만 정작 내가 들어가게 될 줄은 몰랐다"며 추진 과정이 순탄치 않았음을 내비쳤다.

직원들에게 대한 당부도 빠뜨리지 않았다. 김 지사는 직원을 고생시켜 미안하다며 "세인의 관심이 집중된 만큼 한 달 동안 바짝 긴장해서 집중하라"고 말했다. 또 "도청을 우리 시대에 옮기고 동참했다는 것을 보람으로 생각하고 과거의 역사, 미래의 희망을 걸고 연착륙해 다시 경북이 개화할 수 있도록 긴장하라"며 역사 인식을 주문했다.
기사 이미지

산격청사에서의 마지막 간부회의. [사진제공=경북도]

한편 경북도는 지난 12일부터 안동 새청사로 이사를 시작해 20일까지 진행 중이며, 업무공백 최소화를 위해 휴일도 반납한 채 이사하고 있다.

18일에는 '그동안 대구시민 여러분 덕분에 잘 있었습니다. 대구경북은 한 뿌리입니다'는 의미를 담은 '산격청사 환송행사'를 대구 청사 앞마당에서 열고 19일에는 안동 신청사에서 환영식을 할 예정이다.

대구=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