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번 추위 17일 아침까지 이어진다 18일부터 평년기온 회복

기사 이미지

한파주의보. 사진 신인섭 기자.

겨울 추위가 다시 찾아왔다. 기상청은 15일 오후 3시를 기해 강원 강릉 등에 한파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이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지겠다”고 말했다. 15일 낮 최고기온은 남부 일부 지역을 제외하곤 영하권에 머물고 있다.

16일에도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다. 16일 아침 서울의 최저기온은 영하 5도다. 이날 인천과 수원도 각각 영하 4도와 영하 5도로 떨어지겠다. 16일 수도권 한낮 기온은 영상을 회복하지만 오후부터 차차 떨어져 밤부터는 영하권 추위가 이어진다.

이번 추위는 17일 아침까지 이어지다 낮부터 차차 풀린다. 기상청 관계자는 “18일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15일 오후 3시 기준으로 남해앞바다를 제외한 전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서해상은 15일 오후부터 점차 바람이 약해지고 물결이 낮아지겠다. 16일 오후에는 모든 해상의 풍랑특보가 해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