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교육청, 응급처지 교육 대상 확대한다

기사 이미지

심장마비 환자의 응급처치 시범. 사진 김상선 기자.

서울시교육청 산하 학교보건진흥원은 학교 현장에서의 응급처지 능력을 높이기 위해 응급처지 교육 대상을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기존에는 학교의 체육·보건교사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지만 학교에 소속된 일반 교사 및 직원, 서울시교육청과 같은 교육 행정기관의 직원 등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체육·보건 교사 대상 교육에서
학교·행정기관 전 직원으로 확대

응급처치 교육은 협심증, 뇌졸중 등의 증상에 대한 이론 교육과 소아 응급상황시 처치 방법, 심폐소생술 방법을 이론적으로 가르치고 실습하는 과정으로 이뤄진다. 학교보건법은 체육·보건교사는 연 1회, 그외 일반 교사는 3년마다 한 번씩 응급처지 교육을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보건진흥원에선 보건·체육교사를 대상으로만 교육을 진행해왔는데 가르쳤지만, 응급처지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일반 교사와 직원들에 대한 요구가 잇따라 교육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15일부터 바뀐 규정을 적용해 교육을 희망하는 일반교사와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응급처지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