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를린 콘서트하우스 장식한 빨간 구명자켓 1만4000개

기사 이미지
세계에서 손꼽히는 클래식음악 공연장인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기둥에 난민들의 주황색 구명재킷이 가득 둘러졌다. 중국 설치예술가 아이웨이웨이(艾未未)가 지난 13일(현지시간) 선보인 설치미술이다. 그는 제자 10명과 함께 장비를 동원해 하룻밤 만에 구명재킷 1만4000개로 기둥 6개를 빼곡히 둘렀다.

아이웨이웨이의 이번 작품은 시리아·이라크 등 중동 지역에서 유럽으로 건너오다가 바다에 빠져 죽는 난민들에 대한 유럽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설치됐다. 아이웨이웨이는 그리스 레스보스섬에 버려진 난민들의 구명재킷을 수집해 작품에 활용했다. 국제이주기구에 따르면 지난해에만 지중해를 건너다가 사망한 이주민 수는 3700명에 달한다.

아이웨이웨이는 유럽의 난민 문제에 꾸준히 목소리를 내왔다. 지난달엔 유럽행을 택한 난민들이 주로 거쳐가는 그리스 레스보스섬에 작업실을 마련하고 본격적으로 난민 관련 예술활동을 벌였다. 지난 1일엔 지난해 9월 사망한 시리아 소년 아일란 쿠르디의 죽음을 자신의 몸으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아이웨이웨이는 "벽은 레스보스가 아니라 우리 마음 속에 있다"며 세계 각국이 더 적극적으로 난민 수용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