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제이, 윤복희 '여러분'으로 또 한번 소름…심사위원들도 감탄

기사 이미지

k팝스타 유제이가 윤복희의 '여러분'을 불러 감동을 자아냈다.

1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5' 13회에서는 TOP 10이 결정되는 배틀 오디션이 펼쳐졌다. 이날 유제이는 윤복희의 '여러분'을 불렀고, "엄마를 위로해주고 싶은 마음에 이 곡을 선택하게 됐다"며 선곡 이유를 밝혔다.

유제이의 첫 가요 도전에 심사위원들은 걱정을 했지만, 노래가 끝나자 극찬을 쏟아냈다.

양현석은 "나도 한 번도 뵌 적은 없지만 윤복희 선배님이 유제이가 부르는 '여러분'을 꼭 보셨으면 좋겠다"며 "어떻게 저렇게 작은 몸에서 저런 고음이 나올까 오늘 또 한 번 놀랐다. 말을 못 이어가겠다. 까면 깔수록 새로운 게 나오는 양파 같은 참가자다"라고 감탄했다.

유희열은 "유제이는 말이 안 되는 캐릭터, 어려운 곡에 도전했다. 윤복희 '여러분'이라는 곡은 긴 호흡으로 뽑아내야 하는 곡이다. 가창력이 뒷 받침되어야 하는 곡인데 잘못 부르면 올드할 수 있다. 그러나 유제이가 부른 '여러분'은 전혀 올드하지 않았다"고 극찬했다.

박진영은 "유제이 양의 코가 막혔다 풀린 지 얼마 안 돼서 이게 베스트가 아니다. 어떤 곡이든 유제이라는 렌즈에 들어가면 그의 색깔이 담긴 곡으로 재탄생한다. 많은 재능 있는 아이들을 봤지만 유제이의 재능은 무섭다"고 평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