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북 핵실험 등 안보 이슈, 총선 판세에 영향 준다” 61%

기사 이미지
국민의 61.1%가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로 부상한 ‘안보 이슈’가 총선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의견은 젊은 층과 야당 지지층에서 높았다.

안보 이슈와 선거

 중앙일보가 실시한 긴급현안 여론조사에서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로 급부상한 안보 이슈가 총선 판세에 얼마나 영향을 줄 것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큰 영향을 줄 것”이란 응답은 13.0%, “어느 정도 영향을 줄 것”이란 응답은 48.1%였다. “별로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란 답변은 29.0%, “전혀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란 대답은 5.7%였다.

 
기사 이미지
 세대별로는 20대(75.6%)와 30대(74.3%)가 “영향을 줄 것”(매우 영향 줄 것+어느 정도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반응했다. 40대(61.6%)·50대(53.5%)·60대 이상(45.8%)으로 갈수록 영향력을 낮게 봤다.

표본이 적은 제주(72.6%)를 제외하곤 인천·경기(63.5%)와 서울(62.3%), 부산·울산·경남(PK·60.6%)과 충청(60.5%) 순으로 “영향을 줄 것”이란 답변이 높게 나왔다. 대구·경북(TK·54.7%)과 호남(59.4%)에선 상대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이란 응답이 낮았다.

정당별로는 야당 지지자층이 민감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중 74.1%, 정의당 지지자의 77.7%가 “영향을 줄 것”이라고 했다. 새누리당 지지자는 54%가 “영향을 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 지지자(60.5%)는 여당에 더 가까운 반응을 보였다.

 “개성공단 전면 중단에 총선을 유리하게 이용하려는 의도가 숨어 있다”는 야당 인사들의 주장에 대해선 59.2%가 “동의하지 않는다”(별로 동의하지 않는다 33.1%,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 26.1%)고 답했다. “동의한다”는 의견은 38.2%(매우 동의한다 9.7%, 어느 정도 동의한다 28.5%)였다.

 호남에서는 52.4%가 “동의한다”고 했지만,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44.6%였다. TK와 PK에선 “동의한다”는 응답이 각각 30.2%와 37.8%였다. 더민주 지지자는 67.7%가 “동의한다”고 했고, 30.7%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국민의당 지지자는 “동의한다”(52.1%), “동의하지 않는다”(47.3%)였다. 새누리당 지지자는 83.7%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했다.

 안병진 경희사이버대 부총장은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는 보수·진보 진영 모두에게 동원과 결집의 명분이 된다”며 “개성공단 중단 조치 등 대북 긴장 국면이 지루하게 장기화될 경우 여권도 역풍을 맞을 수 있고, 대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의혹만 제기할 경우 야당도 치명타를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