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성공단 달러 70%, 당 서기실 상납…핵·미사일 개발에 쓰인 걸로 파악”

기사 이미지

홍용표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14일 “개성공단 유입자금의 70%가 북한 노동당 서기실로 상납됐으며, 이 자금이 핵·미사일 개발 등에 쓰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홍용표, 자료 공개엔 여전히 난색
통치자금 관리 39호실로도 들어가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개성공단 임금 등 현금이 대량살상무기(WMD)에 사용된다는 우려가 있어 왔다. 정부가 여러 가지 관련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한 발언에 대한 추가 설명이다.

개성공단에 지금까지 유입된 현금은 약 6160억원이다. 홍 장관에 따르면 이 중 70%인 약 4312억원이 북한 당국에 전달된 셈이다.

 홍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에 출연해 “북한에서 당·정·군이 외화를 벌어들이면 당 서기실 또는 39호실로 들어가 무기 개발, 치적사업 등에 쓰이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성공단 근로자에게 달러가 (임금으로) 바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고 북한 당국으로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홍 장관이 언급한 노동당 39호실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통치자금을 관리하는 곳이다. 김정은의 비서실 역할을 하는 당 서기실은 당·정·군이 벌어들이는 외화자금을 총괄 관리한다.

동국대 고유환(북한학과) 교수는 “북한 체제 특성상 39호실과 당 서기실로 관련 자금이 유입된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말했다.

 구체적 자료 존재 여부에 대해 홍 장관은 “있다는 것에 근거해 말씀드리는 것”이라며 “정보 자료이기 때문에 공개하기는 굉장히 어렵다”고 직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제가 알고 있던 내용들을 말씀드리는 것”이라고만 했다. 정부 관계자들도 이에 대해 입을 닫고 있다.

복수의 통일부 관계자는 “여러 정황적 자료가 있다고밖에 말할 수 없다”고만 했다. 관련 정보를 제시할 경우 정보 취득 경위 등에 대해 북한의 역추적이 가능하다는 계산도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증거가 무엇인지, 언제부터 이 같은 사실을 파악했는지를 분명하게 설명해야 한다”며 “개성공단 자금이 WMD 개발에 쓰인다는 사실을 파악하고도 계속 운영했다면 유엔 안보리 결의안 위반이라는 지적에 대해 명확히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