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장 공정률 65%…전 세계에 평창 띄울 일만 남았다”

기사 이미지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11일 “2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 겨울올림픽 성공을 위해 국민적 붐이 조성되려면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스포츠에서 100점을 주는 사례는 별로 없다. 그래도 100점을 드리겠다.”

[평창올림픽 2년 앞으로] 최문순 강원도지사 인터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구닐라 린드베리(여) 조정위원장이 지난 6일 강원도 정선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첫 테스트 이벤트(6∼7일) 기자회견장에서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의 준비 상황을 극찬했다.

평창 올림픽(2018년 2월 9∼25일) ‘모의고사’에서 만점을 받았지만 최문순(60) 강원도 지사는 “이제 본격적인 올림픽 여정이 시작됐다. 전 세계에 평창을 각인시키는 작업에 더 집중하겠다”고 겸손해했다.

 평창 올림픽과 강원도정·남북관계 등에 대한 최 지사의 생각을 듣기 위해 지난 11일 서울에서 최 지사를 만났다.

 -평창 올림픽이 2년 앞으로 다가왔는데.

 “1988년 서울 올림픽과 2002년 한·일 월드컵과 비교하면 전반적으로 늦어진 상태다. 이번 올림픽은 평창·강릉·정선 3곳, 12개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이 중 6개의 경기장은 새로 짓고 있다. 또 나머지 6곳은 보완하거나 보수해서 사용한다. 현재 전체 공정률은 65% 정도다. 내년 말까지는 모든 공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강원도의 교통지도가 바뀔 텐데.

 “원주∼강릉 간 철도(120.7㎞, 공정률 65%)는 내년 말 완공된다. 경기도 광주∼원주 간 제2영동고속도로(56.9㎞, 공정률 80%)도 올해 말 공사가 끝난다. 올림픽을 계기로 강원도가 수도권에 더 가까워진다.”

 -경기장 건설비용을 걱정하는 이가 많다.

 “경기장 건설 예산은 정부가 75%(6512억원), 강원도가 25%(2181억원)를 부담한다. 앞으로 1500억원 정도의 지방채를 발행해야 하는데 강원도의 1년 예산이 5조원인 것을 감안하면 그리 큰 액수는 아니다.”

 -올림픽 열기가 아직은 뜨겁지 않은 듯하다.

 “정치·경제적 분위기 때문인 것 같다. 지금부터는 홍보와 관광·공연·문화 이벤트 등 소프트웨어 개발에 집중해야 한다. 공기업·관광공사·문화홍보원 등 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 전 세계에 이름이 알려진 우리 기업들도 홍보에 동참해주길 기대한다.”

 -2018 평창, 2020 도쿄, 2022 베이징 등 3국이 잇따라 올림픽을 개최하는데 ‘윈윈’ 협력 구상은.

 “6~7일 정선 알파인 경기장에서 열린 ‘2016 아우디 국제스키연맹(FIS) 스키 월드컵’에 도쿄와 베이징 조직위가 방문했다. 3국이 처음 모였는데 베이징에서 평창을 거쳐 도쿄로 가는 루트(교통망)를 만들기로 했다. ‘올림픽 루트’라고 이름을 붙였다.”

▶관련 기사 “정선 알파인스키 월드컵 100점”…평창, 첫 모의고사 통과

 -국제 이벤트는 테러 세력에 표적이 될 수 있는데 대책은.

 “현재 군과 경찰에 기획단이 만들어져 있다. 정부 차원에서 하는 총괄 안전·안보 시스템은 아직 구축되지 않았다. 올해 안에는 안전·안보 담당이 만들어질 것 같다.”

 최 지사와의 대화 주제가 개성공단 전면 중단 관련 이슈로 이어졌다. 접경 지역이라는 특성상 남북관계가 경색되면 강원도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준다.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사태를 어떻게 보나.

 “한마디로 답답하다. 이번 일은 정치와 경제를 분리해야 했다. 중국과 대만은 교류를 할 때 두 가지 원칙이 있다. 경제를 정치보다 앞세우는 선경후정(先經後政), 쉬운 일을 어려운 일보다 먼저 하는 선이후난(先易後難)의 지혜를 발휘한다.”

 -경제위기의 돌파구가 북한에 있다고 그동안 역설해왔다. 제2개성공단을 철원 백마고지에 만들자는 주장도 해왔는데.

 “백마고지는 6·25 때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다. 이곳에 남과 북의 공동번영을 추구하는 평화산업단지를 건설하면 평화통일의 밑거름이 될 수 있다. 또 개성공단 중단과 같은 상황에선 우리 쪽 근로자를 대체 투입할 수 있어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다. 경원선과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통해 러시아·몽골을 거쳐 유럽까지 수출길도 열 수 있다.”

 -강원도가 해온 금강산 산림 병해충 방제 사업은 어떻게 되나.

 “지난해 10월 1차 공동 방제를 했다. 솔잎혹파리 등 산림 병해충은 반드시 방제를 해 줘야 한다. 북한 쪽에서 방제하지 않으면 병해충이 남쪽으로 넘어오기 때문에 방제 사업은 우리 자신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

 -강원도 출산율은 전국 최저 수준이다. 최근 교육부가 ‘소규모 학교 통폐합 권고 기준안’을 내놨다. 이를 적용하면 강원도 농촌 의 피해가 크다.

 “강원도의 경우 220개 초등학교와 140개 병설유치원이 통폐합 대상이다. 학교를 경제 논리로만 보면 안 된다. 지역의 구심점인 학교가 없어지면 지역사회 자체가 없어진다. 지역 실정에 맞는 시책 개발을 위해 도청에 전담부서를 설치할 계획이다.”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총선 결과를 어떻게 예상하느냐고 물었다. 최 지사의 대답은 간결했다. “강원도는 야당이 다 모여야 51%인데 갈라지면 해보나마나다. 안 그래도 부족한데 춘천·원주 등 거점 지역이 이미 갈라졌다. 그냥도 9대 0인데, 이렇게 하면 이번 총선은 야당이 진다.”

만난 사람=장세정 지역뉴스부장 정리=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