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이스북 '좋아요'로 대통령 뽑으면…카슨 1위

기사 이미지

벤 카슨

페이스북 좋아요(like)로 미국 대선을 치른다면? 2008년 미국 대선결과 분석으로 유명해진 파이브서티에잇(FiveThirtyEight)이 11일(현지시간) ‘더 페이스북 프라이머리’라는 분석을 내놨다. 페이스북 좋아요 숫자를 기반으로 한 민주·공화 대선 후보의 지지율 분석이다. 

 현실과 달리 페이스북 상에서는 신경 외과 의사 출신 공화당 후보 벤 카슨이 미국 전역에서 고른 지지를 받으며 1위(26%)를 달리고 있다.

그는 지난해 10월 도널드 트럼프를 추월해 실제 여론조사 1위를 달리기도 했지만 핵심 참모들이 이탈하는 등 지지율 하락을 겪으며 4위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공동 2위는 최근 뉴햄프셔 경선에서 힐러리 클린턴을 제치고 승리한 버니 샌더스, 그리고 트럼프가 차지했다. 두 사람은 각각 23%의 지지를 받았는데 샌더스는 정보기술(IT)가 발달한 서부지역을 휩쓸고 있고 버몬트·매사추세츠 등 동북 지역에서도 우세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는 아이오와·펜실베이니아·루이지애나 지역에서 높은 지지를 받고 있다.

 반면 클린턴은 페이스북에서는 8%의 좋아요를 받아 전체 5위에 그쳤다. 샌더스와는 3배 이상 격차가 벌어졌고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 12%) 보다도 지지율이 낮은 상황이다. 클린턴 뒤로는 마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가 7%,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1%의 지지를 받고 있다.

 페이스북 좋아요 숫자는 실제 경선 결과와는 차이를 보인다. 앞서 아이오와주나 뉴햄프셔주에서도 페이스북 경선에서는 샌더스와 트럼프가 압도적 우위를 보였지만 실제 경선 결과는 박빙이거나 경선에서 패배했다.

파이브서티에잇은 미국인 58%가 페이스북을 사용하고 있지만 이용자 특성(젊고 소득이 낮으며 여성 이용자가 다수)상 페이스북 경선과 실제 경선 결과의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