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기습조치…통일부 '당혹', 설비 반출 차질 불가피

[앵커]

통일부 무사귀환 확인 중…"신변안전 최우선"

북한의 노동자 전원 추방조치 발표 이후 정부는 긴급 대책 마련에 들어갔습니다. 통일부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최종혁 기자, 북한의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반응이 나왔습니까.

[기자]

북한의 갑작스러운 발표에 통일부는 당혹스러운 분위기입니다.

오늘(11일) 오전까지만 해도 정부는 북측과 협의를 통해 인원과 물자 등을 단계적으로 철수시킨다는 방침이었는데요.

갑작스럽 북한의 추방과 몰수 조치로 인력 철수와 설비와 제품 반출에 큰 차질이 빚어지게 됐습니다.

통일부는 내일 오전 공식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갑자기 추방조치가 내려지면서 무엇보다 개성공단에 머물고 있던 우리 인력의 무사 귀환 많이들 걱정하고 있는데요. 정부가 현지 상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습니까?

[기자]

현재는 통신 상태가 원활하지 않아 개성공단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측 인원의 수가 정확하게는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통일부는 "남측 인원의 신변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는데요.

오전 상황대로라면 오늘 248명이 개성공단에 남아 설비 물자 반출 등 작업을 했어야 합니다만 갑작스런 추방 조치로 정부 계획이 모두 흐트러졌습니다.

[앵커]

현지에서 들려오는 소식은 북한측이 강압적으로 하고 있는건 아니다, 이런 얘기들이 나오는데 혹시라도 제때 못내려오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데 어떻습니까?

[기자]

정부 관계자는 상당히 위험한 상황이라면서도, 북한이 억류와 같은 조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2013년 개성공단 잠정 중단 사태 당시 북한은 우리 측 인원 7명의 발목을 잡고 미수금 정산 등을 요구했었는데요.

오늘 무사 귀환, 신변 안전 여부는 밤 10시 이후쯤 최종적으로 확인될 것으로 예측됩니다.

[앵커]

입주 기업들은 정부의 일방적인 조치 때문에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라고 호소하고 있는데요. 정부가 입주 기업 대책 마련한 건 나왔습니까?

[기자]

정부는 오늘 통일부와 기재부, 산업부 등 11개 부처가 참여한 정부합동대책반을 꾸리고 대책을 내놨는데요.

현장기업지원반과 기업전담지원팀 등을 통해 맞춤형 지원에 나서겠다는 방침입니다.

다만 오늘 오후 북한의 기습적 추방 조치가 나오기 전에 만든 대책이어서 이행 과정에서 적지 않은 수정 보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JTBC 핫클릭

북한 "남측 개성공단 자산 전면 동결…관계자들 추방"개성공단 관련 보험 판매 손보사, 북 자산 동결 따른 피해 없어더민주 "남북, 강대강 치달아…냉전시대 돌아간 셈""회사 도산할 판…수십억대 완제품·설비 두고 입경"북한, 개성공단 폐쇄·군사통제…기업 자산 전면 동결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