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이지리아 난민촌서 IS 테러로 최소 60명 사망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난민촌에서 자살폭탄 테러로 60명 이상이 사망했다.

10일(현지시간) AP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동북부 디크와 지역 난민촌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보코하람 소속의 여성 테러범 2명이 잇따라 자살폭탄 테러를 일으켰다. 이 테러로 60명 이상 숨지고 78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고 현지 보건당국자가 밝혔다. 사상자수는 아직 집계 중이어서 더 늘어날 전망이다.

테러가 발생한 난민촌 인근은 보코하람의 근거지다. 난민촌에는 보코하람에을 피해 이주한 난민 5만 명이 거주 중이다. 지금까지 보코하람의 공격으로 2만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250만 명 이상 난민이 발생했다.

보코하람은 수니파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의 서아프리카지부 격인 조직이다. 2014년 4월에는 나이지리아의 한 여자 중학교 기숙사를 습격, 276명의 학생을 납치하기도 했다. 아직까지 200여명의 학생은 행방불명 상태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