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강 전설’ 유창혁이냐 이창호냐, 조치훈 손에 달렸다

조훈현(63)·서봉수(63)·조치훈(60)·유창혁(50)·이창호(41). 한국 바둑의 스타 기사 다섯 명이 자웅을 가리는 ‘2016 전자랜드배 한국 바둑의 전설’이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현재까지는 유창혁·이창호 9단이 2승1패로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
 
기사 이미지

공동 1위 유·이, 조치훈과 최종전
조치훈도 2연승 하면 역전 우승
‘바둑황제’ 조훈현 1승3패로 마쳐

다섯 명이 풀리그를 벌여 모두 10국을 치르는 대회는 이제 두 판만을 남겨두고 있다. 13일 조치훈 대 유창혁의 9국, 14일 조치훈 대 이창호의 마지막 10국이다.

만약 9국에서 유창혁 9단이 조치훈 9단을 이기면 그 다음 대국 결과에 상관없이 유창혁 9단이 3승1패로 단독 우승한다. 유창혁 9단은 이미 이창호 9단에게 승리를 거둬 동률이면 승자가 트로피를 가져가는 ‘승자승’ 원칙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조치훈 9단이 유창혁 9단을 이기면 상황은 좀 복잡해진다. 유창혁 9단은 2승2패, 조치훈 9단은 2승1패가 되기 때문에 마지막 10국을 치러야 우승자가 가려진다. 조치훈 9단과 이창호 9단 중에서 우승자가 나온다.

한편 조훈현 9단과 서봉수 9단은 8일 맞대결을 마지막으로 모든 대국을 마쳤다. 각각 1승3패, 2승2패의 성적을 기록했다.

조훈현은 일생의 라이벌 서봉수 9단에게는 승리를 거뒀지만 나머지 세 경기에서 모두 패해 최하위를 기록했다. ‘바둑황제’ 조훈현으로선 납득하기 어려운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서봉수 9단은 조훈현·이창호 9단에게 연속으로 패배를 당하며 2승2패로 리그를 마쳤다. 서 9단은 남은 결과에 따라 공동 2위까지는 기대해 볼 수 있는 상황이다.

대회는 전자랜드가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했다. 제한 시간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가 1회씩 주어진다. 우승상금은 5000만원, 준우승상금은 2000만원이다. 3~5위는 각각 1200만원, 800만원, 600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동률일 경우 승자승, 3인 이상이 동률일 경우 상금을 똑같이 나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