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보] '플레이보이 수퍼볼 파티' 참석한 미스 유니버스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플레이보이 수퍼볼50 파티'가 열렸다.  '플레이보이 수퍼볼 파티'는 유명 성인잡지 플레이보이가 매년 바니걸을 등장시키며 열어온 파티다.

이번 파티에는 미스 유니버스 피아 알론소 워츠바흐(27)도 참석했다. 피아 알론소 워즈바흐는 지난해 말 80개국 대표미녀가 참가한 가운데 라스베이거스에서 펼쳐진 제64회 미스유니버스 선발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미녀. 

173㎝ 34-23-35인치의 몸매를 자랑하는 워츠바흐는 독일인 아버지와 필리핀인 어머니 사이에서 독일에서 태어나 네 살때 아역배우 생활을 시작했다. 필리핀에서 영화배우, 모델, MC, 셰프, 뷰티 작가, 스타일리스트,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활약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AP=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