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병세 9일 뉴욕으로…12일 한미 외교장관 회담선 대북압박 논의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9일 뉴욕 유엔본부를 방문해 유엔 안보리 이사국 등을 대상으로 ‘대북 압박 외교’에 돌입한다.

외교부는 8일 “윤 장관은 9~10일 유엔을 방문해 안보리 이사국 대표들을 면담하고,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정면도전에 대해 안보리가 강력하고 실효적인 결의를 채택해 권능과 책임에 걸맞는 행동을 보여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장관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만나 강력한 안보리 결의가 빨리 나올 수 있도록 협력해달라고 부탁할 계획이다.

정부는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을 밝힌 뒤부터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이 단순히 한반도 문제일 뿐 아니라 유엔 안보리의 권능 자체에 대한 도전이란 점을 강조하면서 강력한 결의 채택을 촉구하는 전략을 쓰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일 오준 주유엔대표부 대사 명의의 서한과 실무 협의용 서류 등을 통해 안보리 15개 이사국 대사들에게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여기에서 정부는 “북한은 핵무기 개발 능력 뿐 아니라 핵을 사용할 의지까지 갖고 있다. 최고지도자의 명령에 따라 국제 의무를 계속 위반하는, 국가 전체가 하나의 거대한 대량살상무기(WMD) 개발기구(WMD development machinery)와 같다”고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윤 장관은 이어 유럽으로 건너가 주요 국가들을 대상으로 외교전을 계속한다. 11~13일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주요 인사들을 폭넓게 접촉하며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도발에 대응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촉구한다는 계획이다.

12일에는 존 케리 미 국무장관과 회담한다. 윤 장관과 케리 장관은 지난달 6일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네 차례에 걸쳐 전화협의를 했고, 직접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두 장관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쏜 7일 밤에도 통화하며 안보리에서 강력하고 실효적인 대북 제재 결의안을 도출하기 위한 양국 공조방안, 양자 제재 등 대북 압박 전략에 대한 포괄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12일 회담에선 구체적인 후속협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윤 장관과 케리 장관은 특히 핵실험에 대한 안보리 제재 결의가 협의되고 있는 중에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도발을 감행함으로써 조성된 국제적 규탄 여론이 강력한 제재로 이어질 수 있도록 외교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주요국가들이 다양한 독자적 제재, 압박 조치들을 취함으로써 국제사회의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뮌헨에서 미국 뿐 아니라 다른 안보리 이사국 외교장관들도 최대한 만나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독일 외교장관, EU 고위대표 등과의 만남도 예정돼 있다.

11일에는 뮌헨안보회의 사상 최초로 열리는 ‘독일-대서양협회’ 주최 고위급 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기로 했다. 윤 장관은 기조연설에서 북핵 및 미사일 위협의 실상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안보리 차원의 제재 뿐 아니라 양자 차워의 독자 제재 등 입체적 대북 압박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