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평통 “북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한 도전”…결의문 발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수석부의장 유호열)는 8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규탄 결의문을 발표했다.

민주평통은 결의문에서 이번 미사일 도발에 대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지난달 6일 자행한 4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 제재가 논의되는 시기에 단행됐다는 점에서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통은 이와 함께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 행동을 바꾸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있는 데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가속도가 붙은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한미 협의에 대해서도 “환영한다”고 했다.

민주평통은 또 “북한의 4차 핵실험에 이은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비핵화를 거부하고 핵ㆍ경제 병진 노선으로 김정은 체제를 유지하려는 잘못된 선택에 근본 원인이 있다”며 “북한은 지금이라도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해 비핵화 결단을 내리고 국제사회의 정상적 일원으로 조속히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다음은 민주평통의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규탄 결의문> 전문.

한반도 안정과 평화적 통일을 가로막는 北 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한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우려와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2월 7일 오전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한반도 안정과 세계 평화를 위협하며 궁극적으로 한반도의 평화적 통일을 가로막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

이번 행위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지난달 6일 자행한 4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에서 대북제재가 논의되는 시기에 단행되었다는 점에서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다.

민주평통은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북한의 행동을 바꾸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있는데 대해 전폭적인 지지를 표명한다. 또한 확고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튼튼한 안보태세 확립하고, 미국의 요청을 수용하여 한반도 사드배치 논의에 착수한 것을 환영한다.

북한의 4차 핵실험에 이은 미사일 발사는 한반도 비핵화를 거부하고 핵-경제병진 노선으로 김정은 체제를 유지하려는 잘못된 선택에 근본 원인이 있다. 북한은 지금이라도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위해 비핵화 결단을 내리고 국제사회의 정상적인 일원으로 조속히 복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민주평통 2만 자문위원은 의장이신 대통령을 중심으로 일치단결하여 북한의 극단적 도발로 야기된 현재의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평화통일의 기반을 더욱 공고히 구축해나갈 것을 다짐한다.

2016. 2. 8.
제17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