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북한, 낮 12시 30분 특별중대보도 예고...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 관련인 듯

 


북한이 12시30분(북한시간 12시)에 ‘특별중대보도’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북한은 조선중앙TV를 통해 “조선 인민들에게 알려드립니다. 12시 특별 중대보도가 있겠습니다”라고 11시경 발표했다. 소식을 전하는 분홍색 저고리 차림 여성 아나운서의 표정과 목소리는 밝았다. 지난달 6일 4차 핵실험 때도 북한은 같은 방식의 ‘특별 중대보도’를 통해 핵실험 성공을 주장했다.

 북한은 6~8일 사흘간 설 명절을 쇠는 중이며, 미사일 발사가 성공했다고 판단하는대로 대대적 선전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2년 4월 동창리 기지에 외신기자들을 대거 초청해 사실상 장거리 미사일인 인공위성 발사를 홍보했던 것과는 다른 행보다. 당시 미사일 발사는 로켓 단 분리에 실패했고, 권력을 잡은지 5개월도 안 됐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체면을 구겼다. 이번엔 ‘선(先) 발사성공 후(後) 홍보’ 전략을 쓰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발사 시점을 국제해사기구(IMO) 등 국제기구에 당초 8~25일로 통보했다가 7일부터로 수정한 후 바로 7일에 발사를 감행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일인 16일까지는 9일이 남은 시점이다. 7일 발사를 강행한 데는 날씨 변수가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군 기상 예보에 따르면 북한 미사일 발사 지점인 동창리는 7일 현재 ‘맑음’이며 8일부터는 ‘흐림’, 9일은 눈이 올 가능성이 예보돼있다.

 여기에다 북한은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5일 밤 통화를 하는 등 급박하게 돌아가는 국제 정세도 고려했을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 남성욱(북한학) 교수는 “북한이 현재 원하는 건 국제사회의 관심”이라며 “지금 북한이 쓰는 것은 ‘밀물 전략’으로, 국제사회의 관심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마침 날씨 상황도 맞으니 발사 강행한 것”이라 말했다.

 통일부도 비상 근무 체제를 가동해 대책 마련 중이다. 북한 미사일 발사 소식이 전해진 9시30분경 통일부는 홍용표 장관 주재로 간부급 상황 회의 중이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상황을 엄중히 보고 대응책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