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외교부 비상근무, 유엔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요구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자 외교부는 7일 오전 윤병세 외교부장관 등 주요 직원들이 모두 출근해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갔다. 외교부는 임성남 1차관 주재로 대책회의도 소집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유엔안보리에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관련해 긴급 회의를 개최해 달라고 주 유엔대표부에 연락했다”며 “유엔 차원의 반응과 대책이 조만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 결의안에 따르면 ‘북한이 미사일 추가 발사 또는 핵실험을 할 경우 추가적인 중대한 조치들을 취할 것이라는 결의를 표명한다'는 트리거(trigger) 조항이 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을 했을 때도 긴급회의를 소집해 북한을 규탄한 일 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